제43차 회의록 1952. 1. 25 / 남북한관계사료집5 761~763면
  이름 : 관리자 날짜 : 2010-12-02 10:56:13 조회 : 959  
  파일 :
  파일 :
  파일 :
  파일 :
리비 제독
그룹 1 민간인에 대해서 말하겠다. 우리는 실향민이 고향으로 돌아가도록 도와야 한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했다. 우리는 그들이 자기 의견을 표명하기 위하여 교환장소로 데리고 올 필요가 없다는 데 전적으로 동의했다. 우리는 어디에도 그러한 제안을 하지 않았다. 우리 서로간에는 모든 민간인, 실향민이 가고 싶은 나라로 갈 권리가 보장되도록 실행할 수 있는 수단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우리가 주장하는 것 외에는 어떠한 의견의 차이도 없다.

그룹 2에 대해서 당신네는 혼동하고 있다. 당신은 이 그룹에 우리가 강제로 데리고 온 수십만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거기에는 대한민국 국민인 총 3만7000명 정도의 민간인 억류자가 있고 그들 중 단 한 명도 경계선 북쪽에서 오지 않았다. 그들 중에는 당신들이 우리가 납치했다고 주장하는 50만 명의 실향민간인들은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기를 바란다. 그 점이 분명해졌는가?


이상조 장군
우리가 유엔사령부 하에 억류된 민간인을 말할 때 당신네는 전쟁포로수용소 내에 수용된 그들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신이 말하는 3만7000명은 민간인이 아니고 그들 대부분은 우리 군대 수행자에 속한다. 그들은 비정규 우리 군인이다. 따라서 그들을 당신네가 억류할 필요가 없고 그들을 당신네 친구 우방에 넘길 권한도 없으며 우리 정규 또는 비정규 군인을 민간인으로 분류할 권한도 없다. 우리 포로수용소에서 당신네 정규 또는 비정규 군인을 민간인으로 구분한다면-우리는 결코 그렇게 하지 않지만, 그것은 불법이고 부적절하다.

민간인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태도를 분명히 밝혔고, 휴전협정 후 외국민간인들을 무조건 석방하고 송환할 것임을 당신은 잘 알고 있다.

리비 제독
당신네 실향민간인 중 아무도 민간인 억류자로 구분하지 않았음을 당신들이 알았고 그러므로 수십만의 당신네 실향민들이 우리가 민간인 억류자로 구분한 3만7000명에 포함되어 있을 수 없다. 이 때문에 내가 당신에게 이점이 분명한지 질문한 것이다. 당신네가 수용하고 있는 외국민간인에 대해서 무조건적인 석방과 송환을 언급한 것에 주목한다. 나는 그것이 당신네가 수용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인 실향민간인들의 무조건적인 석방과 송환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니기를 바란다. 그 문제에 대해 답을 해 주겠는가?

이상조 장군
그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분명하게 설명했는데 당신이 이해하지 못했다면 이것을 말하고 싶다. 그들 중에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존재가 없다. 그들의 고향을 떠나 군사분계선 남쪽지역으로부터 군사분계선 북쪽으로 온 그들 중에 고향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는 무조건 송환하고 그들이 고향으로 가도록 도울 것이다.

리비 제독
당신이 말한 것은 분명한데 전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대한민국이 없다는 것과 대한민국이라고 알려진 국가의 국민이 없다는 당신의 허황된 말에 대해, 세계 48개국이 대한민국을 인정하고 있으며 그 국민들이 있다고 말해 주겠다. 당신이 이와 반대되는 주장을 한다고 해서 사실을 바꿔놓지 못한다. 당신은 앞서 휴전협정 후 군사분계선 북쪽에 있는 자로서 군사분계선 남쪽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대한민국 국민인 민간인에 대해 무조건 도와주는데 찬성했으니 그대로 시행하라. 우리는 당신이 그 약속을 지키기를 기대하겠다. (……)

이상조 장군
당신들이 정치적인 문제를 논의하기 원한다면 언제든지 그럴 용의가 있다. 하지만 정치적인 문제는 다루지 말자는 것이 당신들의 바람이고 여기 와있는 대표들은 양측의 군사령부로부터 임명되어, 신임장을 받아 군사적 협상을 담당하는 대표들일 뿐이다. 정치적 문제에 대해서는 건드리지 말아 달라. (……)

---------------------------------------------------------
남북한관계사료집5
휴전회담회의록 5 : 제4의제에 관한 제1~71차 분과위원회 기록
(1951. 12. 11~1952. 3. 15)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72  제48차 회의록 1952. 1. 30 / 남북한관계사료집5 819면  관리자 2010-12-06 1134
71  제47차 회의록 1952. 1. 29 / 남북한관계사료집5 814~816면  관리자 2010-12-06 962
70  제47차 회의록 1952. 1. 29 / 남북한관계사료집5 800~802면  관리자 2010-12-06 1000
69  제46차 회의록 1952. 1. 28 / 남북한관계사료집5 796~799면  관리자 2010-12-03 972
68  제44차 회의록 1952. 1. 26 / 남북한관계사료집5 780~781면  관리자 2010-12-02 944
67   제43차 회의록 1952. 1. 25 / 남북한관계사료집5 773~774면,  관리자 2010-12-02 959
66  제43차 회의록 1952. 1. 25 / 남북한관계사료집5 761~763면  관리자 2010-12-02 959
65  제43차 회의록 1952. 1. 25 / 남북한관계사료집5 759면  관리자 2010-12-02 937
64  제42차 회의록 1952. 1. 24 / 남북한관계사료집5 741면  관리자 2010-12-01 950
63  제42차 회의록 1952. 1. 24 / 남북한관계사료집5 739면  관리자 2010-12-01 1038
62  제40차 회의록 1952. 1. 22 / 남북한관계사료집5 714~715면  관리자 2010-12-01 1034
61  제40차 회의록 1952. 1. 22 / 남북한관계사료집5 710~711면  관리자 2010-12-01 1093
60  제40차 회의록 1952. 1. 22 / 남북한관계사료집5 705~706면  관리자 2010-12-01 959
59  제39차 회의록 1952. 1. 22 / 남북한관계사료집5 696~697면  관리자 2010-12-01 948
58  제38차 회의록 1952. 1. 20 / 남북한관계사료집5 692~693면  관리자 2010-11-30 941
57  제38차 회의록 1952. 1. 20 / 남북한관계사료집5 690~691면  관리자 2010-11-30 953
56  제38차 회의록 1952. 1. 20 / 남북한관계사료집5 681~683면  관리자 2010-11-30 937
55  제38차 회의록 1952. 1. 20 / 남북한관계사료집5 675면  관리자 2010-11-30 944
54  제37차 회의록 1952. 1. 19 / 남북한관계사료집5 658면  관리자 2010-11-30 958
53  제35차 회의록 1952. 1. 17 / 남북한관계사료집5 626면  관리자 2010-11-30 995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