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7~360면
  이름 : 관리자 날짜 : 2010-11-29 12:42:54 조회 : 733  
  파일 :
  파일 :
  파일 :
  파일 :
이상조 장군
우리는 이미 당신네 부적절한 제안에 대해 충분히 반박했다. 한 시간이 넘는 리비 제독의 설명이 어림 없는 주장과 불합리하고 황당한 제안을 정당화시키지는 못할 것이다. 그것이 정당화될 수 없는 이유는 당신네의 일대일 교환 제안의 요지가 야만적 방법이며 또 부끄러운 착상이기 때문이다. 그것을 조심스럽게 분석하고 검토한 후 우리는 당신네들의 공식 제안을 각 사항별로 거부했다. (……)

당신네 제안의 기본 정신에 의한다면 우리는 당신측에 개성 주민들을 넘겨야 하며 당신네는 전방의 중부 및 동부 지역 거주민들을 우리에게 넘겨야만 한다. 당신의 설명에 따른다면 당신네가 우리로부터 납치해간 50만이 넘는 사람들을 우리에게 넘겨야 할 것이다.

이것을 실시하는 방법으로, 당신네의 제안에 기초할 경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겠는가? 그렇다면 당신네는 전방의 중부 및 동부 지역 거주민들은 물론 당신들이 납치해간 50만이 넘는 사람들을 한 곳으로 집결하여야 하며 그들 각자에게 개별적으로 말해야 할 것이다. 또 다른 수단으로써 국제적십자사의 소위 중립적인 대표들은 각 가정을 가가호호 방문하며 나라 전체를 뒤져야 할 것이다. 아니면 군대마다 찾아 다니며 군인들을 만나야 할 것이다. 또 아니면 모든 군인들과 대화를 주고받아야 할 것이다. 일일이 돌아가기 원하는지 아닌지 물어봐야 하며 판단해 보고, 이름을 등록해야 할 것이다. 또 남기를 원하는 사람들을 남기고 돌아가기 원하는 사람을 보내게 될 것이다.

우리쪽이나 당신네 쪽이나 이렇게 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또 불가능한가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우리가 당신네들의 이 같은 제안을 승인하고 결정해야만 하나? 세상 사람들은 도대체 이 회의중에 정신이 똑바른 사람들이 협상을 하고 있었던가에 대해 의심할 것이다. 그것이 가능한가에 대해 묻는다면 당신들은 역시 불가능하다고 말하리라고 본다. 가능하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20세기의 기적이겠지. 나로서는 완전히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보일 따름이다.

이런 일이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적십자사 사람들이 필요하다는 말이며, 얼마나 많은 조직이 필요하다는 것인가? 그들은 남으로 북으로 마음대로 움직여 다녀야 하며 어쩌면 우리 정부보다 더 큰 조직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게다가 그것은 주권국의 내정간섭과 관련된 문제라는 것에 의심이 없다. (……)
당신네 제안이 근본적으로 잘못된 것은, 우선 당신네가 전쟁포로와 민간인을 혼동하고 있다는 것이고, 두번째는 자발성을 핑계 삼아 우리쪽 사람들을 붙잡아 가려고 한다는 것이다. (……)

우리는 전쟁이 중단되면 집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돌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를 위해 필요한 조건들을 이해하고 설정해야 할 것이다. 여기에 다른 교환조건이 있을 수 없다. 독립적 인권을 가진 사람이 자유의지에 따라 돌아가기를 원하면, 그들을 막을 이유가 무엇이며, 조건은 무엇이겠는가? 그들이 노예가 아닌데 막을 이유나 조건이 있을 리 없다. 우리는 인류 역사에 부끄러운 기록은 남길 필요가 없는 것이다. 정의에 대한 우리의 의식, 우리의 양심은 그와 같은 일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 (……)

---------------------------------------------------------
남북한관계사료집5
휴전회담회의록 5 : 제4의제에 관한 제1~71차 분과위원회 기록
(1951. 12. 11~1952. 3. 15)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32  제25차 회의록 1952. 1. 7 / 남북한관계사료집5 437면  관리자 2010-11-30 793
31  제24차 회의록 1952. 1. 6 / 남북한관계사료집5 417면  관리자 2010-11-30 807
30  제24차 회의록 1952. 1. 6 / 남북한관계사료집5 413~414면  관리자 2010-11-30 755
29  제24차 회의록 1952. 1. 6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9~411면  관리자 2010-11-30 824
28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6면  관리자 2010-11-30 748
27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5면  관리자 2010-11-30 740
26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4면  관리자 2010-11-30 768
25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399~400면  관리자 2010-11-30 790
24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89면  관리자 2010-11-30 815
23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87면  관리자 2010-11-30 892
22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83~384면  관리자 2010-11-30 898
21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6면  관리자 2010-11-30 788
20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4~375면  관리자 2010-11-30 786
19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0~373면   관리자 2010-11-30 785
18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65면  관리자 2010-11-30 773
17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63~364면  관리자 2010-11-29 811
16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61~362면   관리자 2010-11-29 785
15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7~360면   관리자 2010-11-29 733
14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4~355면  관리자 2010-11-25 794
13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1면  관리자 2010-11-25 844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