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0~373면
  이름 : 관리자 날짜 : 2010-11-30 11:10:09 조회 : 798  
  파일 :
  파일 :
  파일 :
  파일 :
이상조 장군
우리는 당신의 제안의 목적이 모두 너무 명백하기 때문에 당신의 제안에 대해 제기할 질문이 없다. 이제 당신의 제안을 보자. 한마디로 당신의 제안은 일대일 교환 원칙에 의하여 당신이 데리고 있는 사람들 중에 1만1559명과 우리가 데리고 있는 1만1559명을 교환하자는 것이다. 이것이 당신의 제안 제1항의 전체 내용이다. 그렇다면 남은 전쟁포로는 어떻게 할 것인가?

당신네 제안의 제2항에 따르면, 당신이 데리고 있는 전쟁포로들을 남쪽으로부터 북쪽으로 온 당신네가 민간인이라고 부르는 자들과 교환하기를 당신은 바란다. 2항에는 교환 시 당신이 우리의 전쟁포로를 우리측에 보낼 때, 당신은 같은 시간에 그들로부터 석방을 원한다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그것은 당신네 제안 2항에 있는데 교환 시 당신네가 모든 우리측 전쟁포로들을 우리에게 보낼 때 당신들은 포로석방선서를 원한다고 되어있다. 당신의 3항에는 그것이 이루어졌을 때, 다시 말해 당신네가 당신측 포로와 민간인 모두를 받고 나면 당신네는 포로석방선서 하에 당신네가 억류하고 있는 포로들을 석방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당신측 4항에 당신이 강제로 데려간 50만 민간인에 대해서 소위 ‘자원송환’이라고 부르는 방법에 따라서 돌아가기를 원하는 자들을 돌려보낸다고 쓰여 있다. 당신의 5항은 강박에 의한 억류를 막기 위해 당신이 국제적십자사라고 일컫는 기관의 대표와 면담한 후 그들을 돌려보낸다고 되어 있다. 6항에서는 시민과 다른 사람들에 대한 법적 설명이 있다. 당신의 제안은 전체적으로 아주 비합리적이고 황당하다.

그렇다면 당신네 제안을 분석해보자. 첫째로 당신은 당신측 사람들을 먼저 돌려받기를 원한다. 그리고 당신이 이에 만족하면, 우리의 전쟁포로 전원을 ‘자원송환’ 원칙에 따라 보낸다는 것인데, 이 얼마나 대단한 음모인가! 당신은 협상에서 우리가 당신의 소위 전쟁포로들을 우리의 군대에 병합시켰고 우리의 군대가 남으로 진군하여 낙동강에 이르렀을 때, 우리가 많은 민간인들을 강제로 데리고 가서 우리의 군대에 병합시켰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한다.

당신의 1월 2일자 제안을 보면 우리는 그것이 어떤 계략을 위해 준비된 진술임을 알 수 있다. 이 회의에서 우리는 당신에게 우리는 전쟁포로를 우리의 군대에 강제 징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고, 우리가 남쪽으로 진군했을 때, 우리는 민간인들을 북으로 데리고 갈 필요가 없었으며, 우리는 그런 생각을 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당신은 우리에게 그것이 사실인 것 같은 인상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일방적으로 그것을 고집하고 있다. 당신은 당신이 억류하고 있는 자들을 인질로 만들어 우리에게 강제하려 한다. 그래서 당신이 그 남아있는 전쟁포로들을 소위 ‘자원송환’의 원칙에 의해 더 오래 잡아두려고 하는 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당신네 신문에 나온 것으로 판단해보면, 강제와 잔인한 학대로 당신네는 그들을 남한 내의 당신들 친구들에게 넘겨주고, 그들 중 일부는 대만에 있는 당신네 벗들에게 넘겨주려 했던 것이 분명해졌다. 이것이 당신이 이야기하는 소위 ‘자원송환’인 바이고 전쟁포로에 관한 당신 제안의 기본 내용이다.


그렇다면, 당신은 당신네가 핵폭탄과 기타 위협으로 데려간 우리측의 50만 민간인들은 어떻게 할 작정인가? 소위 자원송환의 원칙에 따라 당신은 그들을 억류하기를 원하고 그들이 인간적 존엄성에 굴욕을 주는 모든 종류의 사악한 처우 속에서 비참한 삶을 지속하기를 바라는 것이 명백하다.

첫째, 우리는 당신네의 제안에 포함된 음모를 폭로함과 동시, 우리는 당신의 그 이치에 맞지 않는 ‘석방과 송환의 구분’을 짓는 관점과 소위 자원송환이라는 것에 의해 그들 모두의 석방을 거부하는 것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고 동의할 수도 없다는 점을 말한다. 우리는 석방과 송환이 분리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석방된 전쟁포로는 반드시 송환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전쟁포로의 석방에 있어, 그리고 그들이 반드시 정해진 길을 가야만 한다는 것에 따라, 우리는 우리가 데리고 있는 전쟁포로들을 반드시 송환해야 하며, 또 반대로, 당신도 당신이 데리고 있는 우리측 전쟁포로들을 반드시 송환해야 한다.

둘째, 한마디로 말해, 당신은 일대일로 전쟁포로를 교환함으로써 속도를 조절할 수 있다고 말하는데, 실제로 우리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 우리는 당신이 사실은 숫자를 조절하려는 어처구니 없는 관점에 동의할 수도 없으며 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셋째, 당신은 민간인과 전쟁포로를 하나로 섞고 있는데 우리는 당신의 이치에도 맞지 않는 민간인을 전쟁포로와 바꾸려는 입장에 동의할 수 없고 절대 동의하지도 않을 것이다.

넷째, 우리는 중립기관으로 하여금 심문을 하게 하자는 당신의 황당한 방법에 동의할 수 없고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다섯째, 우리는 전쟁포로와 민간인이 석방될 때 포로석방선서를 절대적으로 요구하는 당신의 이치에 맞지 않는 방법에 대해 동의할 수 없고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한 것이 규정된 곳은 없으며, 심지어 당신이 항상 자랑스럽게 여기는 제네바 협약에도 그런 것은 없다. 이것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것을 당신네가 지어내려고 하는 것인데, 이러한 것은 만들어질 수 없으며, 우리는 그것을 인정할 수 없고, 인정하지도 않을 것이다.

여섯째, 우리는 우리가 대량의 전쟁포로를 우리의 군대에 징집했다는 당신의 근거 없는 날조에 동의할 수 없고 절대로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일곱째, 우리가 반복해서 말했듯이, 우리는 도착지 지정으로 그들의 군대가 아닌 그들의 고향이 고려되어야 한다는 당신의 허황된 말에 동의할 수 없고 절대 동의하지도 않을 것이다. 당신의 제안에 대한 나의 응대는 이 정도로 해두겠다. (……)

---------------------------------------------------------
남북한관계사료집5
휴전회담회의록 5 : 제4의제에 관한 제1~71차 분과위원회 기록
(1951. 12. 11~1952. 3. 15)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32  제25차 회의록 1952. 1. 7 / 남북한관계사료집5 437면  관리자 2010-11-30 805
31  제24차 회의록 1952. 1. 6 / 남북한관계사료집5 417면  관리자 2010-11-30 821
30  제24차 회의록 1952. 1. 6 / 남북한관계사료집5 413~414면  관리자 2010-11-30 768
29  제24차 회의록 1952. 1. 6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9~411면  관리자 2010-11-30 837
28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6면  관리자 2010-11-30 760
27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5면  관리자 2010-11-30 751
26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404면  관리자 2010-11-30 781
25  제23차 회의록 1952. 1. 5 / 남북한관계사료집5 399~400면  관리자 2010-11-30 802
24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89면  관리자 2010-11-30 827
23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87면  관리자 2010-11-30 904
22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83~384면  관리자 2010-11-30 912
21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6면  관리자 2010-11-30 800
20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4~375면  관리자 2010-11-30 799
19  제22차 회의록 1952. 1. 4 / 남북한관계사료집5 370~373면   관리자 2010-11-30 798
18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65면  관리자 2010-11-30 787
17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63~364면  관리자 2010-11-29 821
16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61~362면   관리자 2010-11-29 799
15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7~360면   관리자 2010-11-29 745
14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4~355면  관리자 2010-11-25 807
13  제21차 회의록 1952. 1. 3 / 남북한관계사료집5 351면  관리자 2010-11-25 855
[1][2][3][4][5]